자유게시판


2021.04.25 11:12 

자살 유가족이 가족을 보내고 겪은 일

 
조회 수 25  추천 수 1 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53e48740-4f97-4842-bc18-92f3bff50976.jpg

요즘 사람들은 자신에 대해서는 관대하지만, 타인의 행동 하나하나에는 엄청 예민하고 높은 잣대를 들이대는거 같음... 4글자로 표현하면 내로남불~ 정치판에서 흔히 볼 수 있음...


  • profile
    넙쭉 2021.04.25 20:04

    저런 말 하는 사람들 평생 옆에서 지켜보고 싶네...


List of Articles
황사와 미세먼지가 최고조로 오른 날 같았네요. new zuro 2021.05.08 4 0
바람이 많이 불어서 시원한 봄날이었습니다. 2 update zuro 2021.05.07 16 2
지인이 오후에 온다고해서 기다리다 시간을 다 보낸 하루 같습니다. zuro 2021.05.06 12 0
지인이 오후에 집에와서 같이 있다가 3시에 천변이라도 갈까 하였었는데... zuro 2021.05.05 19 2
밤시간에 비가 더욱 내리고, 잠시라도 멈출 기색을 보이지 않지만, zuro 2021.05.04 10 0
오늘도 한의원 다녀 왔지만, 내일도 가야하네요. zuro 2021.05.03 8 0
월요일에나 풀릴 줄 알았던 날씨가 풀려서 참 좋았었는데... zuro 2021.05.02 11 0
비 내리는 거리를 감히 나섰습니다 ^^* zuro 2021.05.01 10 0
TV에서 영화 '고질라'를 봤는데... 1 file 재시켜알바 2021.05.01 13 4
비가 더 올까봐 우산을 챙겨 나갔었는데, zuro 2021.04.30 10 0
새벽에 바람 엄청 불었는데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. 1 라인지배자 2021.04.30 10 2
밤비가 내리고 있군요. 내일도 이어지겠죠. 4 zuro 2021.04.29 13 0
휴대폰은 아직 오질 않아 내일이나 오려나 봅니다. zuro 2021.04.28 9 0
괜한 생고생?하다 피곤한 날이 되어 버렸네요...ㅋ~~ 2 zuro 2021.04.27 11 1
휴대폰은 무사히 택배로 보내고, 지인은 잘 회복 되었고... zuro 2021.04.26 16 1
지인은 아침에 나물캐러 갔다고 전화 온 이후, 제가 전화를 몇번 걸어도... zuro 2021.04.25 8 0
19년을 이름없이 산 '물어보살' 조하나씨 2 file 너에게로 2021.04.25 10 2
자살 유가족이 가족을 보내고 겪은 일 1 file 라인지배자 2021.04.25 25 1
지인은 오늘 병원에 갔다와서도 몸이 안 좋은지... 4 zuro 2021.04.24 13 2
오늘 새벽까지도 멀쩡하던 임대폰 화면이 꺼져버렸습니다. zuro 2021.04.23 12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