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anner1


2019.12.28 11:10 

‘가요대축제’ 측 “에이핑크에게 먼저 사과했다…공식 사과문 준비중”
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D080CD5E-97F7-42AD-9B2D-7591E01D2506.jpeg

 

KBS '가요대축제'가 에이핑크 및 팬과 소속사에 공식 사과할 예정이다.

28일 KBS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에 "에이핑크 각 멤버에게 먼저 사과했다"라며 "오늘 멤버 및 팬, 소속사 등에 별도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"이라고 전했다.

지난 27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'가요대축제'에서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. 에이핑크의 '응응(%%)' 무대가 끝나기도 전에 편집됐다. 노래 도중에 VCR로 화면이 넘어가면서, 에이핑크 무대가 중단됐다. 현장 관객들은 당황하며 화면을 바라보는 에이핑크 멤버들의 모습을 고스란히 지켜봤다.



'가요대축제' 직후 에이핑크 멤버들은 SNS 및 개인 방송을 통해 아쉬워했다. 손나은은 '가요대축제'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"이번 연말은 여러모로 참 속상한 일들이 많은 연말"이라며 "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보이지 못해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에 올린다"라고 아쉬워했다.

이어 "모두가 함께 수고했다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가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, 공평하게,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다"라고 전했다.

정은지 또한 자신의 SNS에 "연말마다 성대한 무대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 많은 분이 수고한다는 걸 모르지 않는다"라며 "항상 감사히 무대에 오르고 있다"라고 제작진의 노고를 언급했다. 그는 "하지만 관객석을 채워주는 팬분들. 그 무대를 열정과 땀으로 준비해서 보여주는 모든 아티스트의 무대가 늘 존중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"라고 지적했다.

박초롱은 V라이브 방송에서 팬들을 위해 준비한 연말 무대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것에 아쉬워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.

 

 

https://entertain.naver.com/read?oid=477&aid=0000225088

[스포티비뉴스=박소현 기자] KBS ´가요대축제´가 에이핑크 및 팬과 소속사에 공식 사과할 예정이다. 28일 KB...

 

「솔로타운 - 대한민국 대표 솔로 커뮤니티이며 소모임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.」